北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 北美관계 수립할 것"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11 09:18
ㆍ조회: 35      
평양 출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출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10일 중국 전용기로 출발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2018.6.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北매체들, 김정은 "역사적 북미정상회담" 참석차 싱가포르 방문 보도
김정은, 中전용기 이용 공개 확인…北지도부 "훌륭한 성과 내길 축원"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은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 합중국 대통령과의 역사적인 첫 상봉과 회담을 위해 평양을 출발해" 싱가포르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전날 싱가포르에 도착해 북미정상회담 준비에 나섰으며, 북한 매체들의 보도는 하루 늦게 나온 것이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조미(북미) 수뇌 상봉과 회담이 개최되는 싱가포르를 방문하시기 위해 10일 오전 중국 전용기로 평양을 출발했다"며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와 도널드 트럼프 미 합중국 대통령 사이의 역사적인 첫 상봉과 회담이 12일 오전 싱가포르에서 진행되게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미 수뇌회담에서는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조미 관계를 수립하고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문제, 조선반도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문제들을 비롯하여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이 교환될 것"이라며 사실상 정상회담 의제를 공개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의 싱가포르 방문에 김영철·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수행했다며, 김 위원장을 환송하는 의식이 평양 국제비행장에서 열렸다고 전했다.

평양 출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평양 출발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10일 중국 전용기로 출발하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고 11일 보도했다. 2018.6.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통신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양형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 부위원장, 리명수 전 총참모장, 김수길 군 총정치국장, 리영길 총참모장, 박광호·김평해·안정수·박태성·최휘·박태덕 당 부위원장, 최부일 인민보안상, 로두철 내각 부총리 등이 공항에서 김 위원장을 배웅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배웅 나온) 당 및 정부 지도간부들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조미 두 나라 사이의 첫 수뇌 상봉과 회담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두시고 부디 안녕히 돌아오시기를 충심으로 축원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가 이처럼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역사적인 첫 상봉'이라고 의미를 부여하고, 정상회담의 핵심 의제를 공개한 데 이어 고위간부들이 '훌륭한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힌 대목은 눈길을 끈다.

중앙통신은 이날 또 다른 기사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 도착해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 등의 영접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현지시간으로 (10일) 오후 3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타신 중국 전용기가 싱가포르 창이 국제비행장에 착륙했다"라며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전용기에서 내리시어 영접 나온 싱가포르 정부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시고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로 향했다"고 전했다.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위해 싱가포르 방문" 보도
북한 노동신문 "김정은, 북미정상회담 위해 싱가포르 방문" 보도(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신문은 1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한 소식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한 소식을 1면과 2면에 걸쳐 사진과 함께 보도했다.2018.6.11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통신은 또 별도의 기사로 김 위원장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의 회담 소식도 보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는 6월 10일 대통령궁전에서 리셴룽 수상을 접견하시었다"면서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훌륭하고 아름다운 싱가포르를 방문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공화국 정부와 조선 인민을 대표하여 싱가포르 정부와 인민들에게 진심으로 되는 인사와 훌륭한 축원을 전하시였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온갖 편의를 제공해준 싱가포르 정부의 협력에 깊은 사의를 표시했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석상(회담)에서는 두 나라 사이의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친교를 깊게 하면서 폭넓은 교류와 협조를 활성화하여 쌍무 관계를 다방면적으로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언급되었다"고 전했다.

yoonik@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