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철로 주변 산림화’ 작업 中”…남북 철도 연결 가능성 대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08 10:30
ㆍ조회: 58      

내달 1일 남북 고위급 회담 때 동해선·경의선 등 남북 간 철도·도로 연결 문제를 논의할 가능성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 내부에서는 최근 ‘철도 연선 주변 산림화’ 작업이 한창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3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철도 주변을 수림화할 데 대한’ 지시가 하달돼 최근 많은 주민들이 동원됐다”면서 “청진 쪽에서는 10m 간격으로 2m 크기의 묘목을 심어야 하는데 보통 고역이 아니라서 주민들이 힘들어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경남도 소식통도 30일 “직장별로, 인민반별로 할당량이 떨어졌다”면서 “함흥 쪽에서는 농사를 짓던 기름진 땅에다가도 철도 주변이면 다 묘목을 심어야 한다면서 닦달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향후 남북 관계 진전에 따른 철도 연결 가능성을 염두에 둔 행보라는 관측이 나온다.

통일부에 따르면 내달 1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진행될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여하는 남측과 북측의 대표단 명단에 각각 김정렬 국토교통부2 차관과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포함됐다.

동해선 등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 조치 등에 대해 남북 양측의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에서 북한이 남측에 공개하기 전 내부 꾸미기에 신경 쓰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북한은 지난 24일 진행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행사를 진행하기 전 청자갈(하중을 받치기 위해 철길에 쓰이는 강도가 높은 푸른색 돌)을 새로 까는 등 철길 정비 공사를 벌인 바 있다. (▶관련 기사 바로 가기 : 국제기자단 방북 앞두고 철길 정비 공사 진행?)





다만 남북 간 철도연결 협력 방안이 실질적으로 이행되려면 험난한 여정이 남아 있다는 측면에서 속도조절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북한 당국 입장에서는 거센 주민 반발도 신경 써야 할 부분이다.

소식통은 “농장 관리일군(일꾼)조차 ‘우리나라(북한) 철길연선은 거의 농경지들’ ‘곡식을 심어먹던 땅에 나무라니 웬 말인가’는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경지면적도 적은데, 땅을 늘리지는 못할망정 땅을 없애는 것은 역적행위’라는 노골적 비난의 목소리도 거세다”고 말했다.

때문에 주민들 속에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전용 1호선 구간 등 특수 지역에만 수림화를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그는 “그 많은 기간노선과 지선을 다 수림화하는 건 말이 안 된다”면서 “충성을 유도하고 보여주기를 위해 1호선 철도 주변을 중심으로 나무를 빼곡히 심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