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싱가포르 외무장관회담…"북미정상회담 앞둔 정세 의견교환"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6-08 10:28
ㆍ조회: 53      
리용호 북한 외무상 만나는 싱가포르 외무장관
리용호 북한 외무상 만나는 싱가포르 외무장관(평양 교도=연합뉴스) 7일 평양에서 회담에 임하는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오른쪽)과 리용호 북한 외무상. 2018.6.7 jsk@yna.co.kr


평양으로 가는 싱가포르 외무장관
평양으로 가는 싱가포르 외무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방북한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은 7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외교장관회담을 하고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회담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상은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두 나라 사이의 친선협조 관계를 여러 분야에 걸쳐 더욱 확대·발전시켜 나갈 데 대하여서와 조미수뇌상봉(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정세와 관련하여 심도 있는 의견들을 교환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담은 따뜻하고 친선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다"고 덧붙였다.

양측은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정상회담에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의전과 경호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협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회담하는 북한-싱가포르 외무장관
회담하는 북한-싱가포르 외무장관(평양 교도=연합뉴스) 평양에서 7일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장관(왼쪽 첫 번째)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맞은 편)과 회담하고 있다. 2018.6.7 jsk@yna.co.kr

전날 북한 매체들은 발라크리쉬난 장관의 평양 도착과 관련한 내용을 보도했으나 그의 체류 일정이나 방북 목적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싱가포르 외무부는 지난 6일 성명을 통해 발라크리쉬난 장관이 리용호 외무상의 초청을 받아 7∼8일 평양을 공식 방문한다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도 예방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발라크리쉬난 장관은 방북 직전인 지난 5일(현지시간)에는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다.

북미정상회담 개최지인 싱가포르가 미국·북한 양측과 연쇄 외교장관 회동을 통해 정상회담의 실무 진행 문제에 대한 마무리 조율 작업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

redflag@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