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단둥에 北 노동자 1000여 명 파견 움직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4-16 13:02
ㆍ조회: 17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 1000여 명의 북한 노동자가 파견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이 전해왔다. 앞서 이달 초 옌볜(延邊)자치주 허룽(和龍)시에서 북한 여성 근로자 400여 명이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된 이후 또 다시 북중 접경지대에서 북한 노동자 파견 움직임이 포착된 셈이다.

중국 대북 소식통은 11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단둥에 있는 복장회사에 100여 명 정도 되는 저쪽(북한) 노동자가 들어와서 이미 일하고 있다”면서 “복장회사의 북한 측 지배인 이야기를 들어보니 앞으로 1000명 정도 더 들어올 것 같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현재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중국인 A 씨는 “현재 단둥에서 의류나 임가공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공장주들 사이에서는 값 싸면서 밤까지 일할 수 있는데다가 숙련되기까지 한 북한 노동자들이 인기가 많다”며 “이곳 사람들은 북한 노동자들이 앞으로 더 들어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현지 소식통도 “북한 노동자 1000여 명이 (파견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며 “이와 관련해 일자리를 알선해주는 중국 브로커들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이들 북한 노동자는 북한 당국에서 도강증(渡江證)을 발급 받는 형태로 중국에 들어오는 것이라고 이 소식통은 설명했다. 도강증은 강을 건너는 데 필요한 일종의 통행 증명서로, 기한이 30일을 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 소식통은 “(대북) 제재가 풀릴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사람들은 약간의 위험부담을 감수하고서라도 (북한 노동자를) 받으려고 하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다시 돌려보내기도 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식통에 따르면 이 같은 북한의 대규모 노동력 파견 움직임에 중국에서는 ‘김정은 방중 이후 대북제재가 느슨해진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특히 현재 중국이 대북제재를 주도하는 미국과 무역 마찰을 빚는 등 관계가 악화되고 있어, 앞으로 제재가 더 풀릴 것이라고 보는 시각도 팽배하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대북제재 때문에 우리(중국)도 피해를 받고 있는 상황인데 지금 (미국과) 무역전쟁까지 하고 있지 않나”라며 “당국도 이런 불만 때문에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노동자 파견을 눈 감아 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