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북미정상회담 관련 기사 인터넷서 삭제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3-12 10:10
ㆍ조회: 221      
노동신문 등 北매체,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 보도 없어


북미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PG)
북미 김정은-트럼프 정상회담 (PG)[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의 입장을 대외적으로 대변해 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자신들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10일 게재했던 북미정상회담 관련 기사를 삭제한 것으로 11일 나타났다.

조선신보는 10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회담, 전쟁소동의 종식과 평화 담판의 시작'이라는 제목의 글을 싣고 "분단의 주범인 미국이 일삼아온 북침전쟁 소동에 영원한 종지부를 찍는 평화 담판이 시작되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했었다.

그러나 11일 오후 3시 현재 이 기사는 조선신보 홈페이지에서 삭제돼 열람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반면 조선신보 인터넷에 전날 게재된 다른 기사들은 그대로 남아 있어 볼 수가 있다.

조선신보는 이 기사의 삭제 이유나 배경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북한의 공식 발표가 없는 상황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내용을 실었다가 어떤 이유에서 자체적으로 삭제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는다.

한편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이나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조선중앙방송, 조선중앙TV 등 자신들의 관영매체를 통해서는 '4월 말 남북정상회담 개최 합의'나 '5월 북미정상회담 개최' 등에 대해서 지금까지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다.

jyh@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