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북미 정상회담' 발표에도 美 제재 비난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3-12 10:08
ㆍ조회: 204      
군사적 힘도 제재봉쇄도 안 통해"…대화 대비 '기싸움' 관측도


트럼프·김정은, 5월 안에 첫 정상회담 열릴 수도
트럼프·김정은, 5월 안에 첫 정상회담 열릴 수도사진은 지난 2월 26일 백악관에서 발언하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2016년 5월 9일 평양 노동당 대회에 참석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북미 정상회담 발표 다음 날인 10일에도 미국의 대북제재를 비난하며 "우리에게는 그 어떤 군사적 힘도, 제재와 봉쇄도 절대로 통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미국의 강권과 전횡을 절대로 허용할 수 없다'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평에서 "어제도 그러하였지만 오늘도 내일도 우리 공화국은 미국이 저들의 자막대기에 따라 선과 악을 가르고 정의와 진리를 짓밟는 것을 절대로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최근 미국이 56개 대상을 제재하는 해상차단 성격의 대북제재를 가한 것을 거론하며 "국제법에 대한 노골적인 위반이며 주권침해 행위"라고 비난했다.

또 "(미국이) 우리와 조금이라도 거래를 하는 나라들에는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하였고 그것이 잘 먹어들어가지 않을 때에는 그 나라를 대상으로 단독 제재를 발동하였다"며 미국의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 조치를 비난하기도 했다.

이어 "문제는 미국의 제재와 봉쇄책동이 전쟁을 동반하는 매우 위험천만한 행위라는 것"이라며 "그들은 제재와 봉쇄책동으로 우리나라를 고립 질식시켜 무력하게 만든 다음 쉽사리 타고 앉으려 하고 있다"고 강변했다.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도 이날 논평에서 "최근 더욱 악랄하게 감행되는 미국과 괴뢰 군부 호전광들의 위험천만한 군사적 망동은 기어코 이 땅에서 북침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려는데 그 불순한 목적이 있는 것으로 하여 절대로 용납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앞서 방북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희망했다고 8일(미국 동부 현지시간) 백악관에서 발표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5월 안에 만나겠다는 의사를 밝히며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이 전격적으로 성사되게 됐다.

그러나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매체들은 이 사실을 10일 오전 현재까지 언급하지 않고 있으며, 미국의 제재·압박과 관련한 비난도 계속하고 있다.

다만, 이는 확실한 비핵화가 보장될 때까지 제재를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보이는 미국을 상대로 향후 대화에 대비한 '기 싸움'을 벌이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

노동신문은 같은 날 '오늘의 총공세는 실력가형의 일꾼들을 요구한다'는 제목의 논설에서는 "적대세력들과의 대결이 첨예하게 벌어지고 있는 오늘 외교 일꾼들이 그 어떤 정황에 부닥쳐도 당과 수령의 권위를 옹호 고수하고 조국의 존엄을 빛내자면 높은 정치사상 수준과 실무적 자질을 갖추어야 한다"며 외교관의 역할을 거론하기도 했다.

kimhyoj@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