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과기대 총장 "제재로 송금 어려워…의과대학 건설 차질"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2-23 20:07
ㆍ조회: 420      
전유택 평양과학기술대학 총장 강연
전유택 평양과학기술대학 총장 강연(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전유택 평양과학기술대학 총장이 23일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2018.2.23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전유택 평양과학기술대학(PUST) 총장은 23일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로 평양으로의 송금이 어려워 평양과기대 의과대학 청사 건설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전 총장은 이날 한국고등교육재단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특별강연에서 "돈이 끊겨서 평양과기대 의과대학 청사 건설이 중단됐다"라며 "미국에 모아놓은 돈이 있는데 그걸 평양으로 가져갈 수가 없다"고 말했다.

평양과기대 의과대학은 작년에 문을 열고 학부생과 대학원생 신입생을 받았다.

전 총장은 북한의 의료시스템이 열악해 앞으로 대학에서 의과대학 시스템을 장려할 계획이라며 의과대학 청사 건설도 이 같은 계획의 연장선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평양과기대는 직접적인 제재대상은 아니라면서 "하지만 (미국) 은행들은 대북 금융제재와 연관될까 우려해 우리가 요구하는 북한으로의 송금 업무를 다들 꺼린다. 우리 계좌가 작은 계좌인데 그것 때문에 자기네 사업에 제약이 있을까 봐 안 해주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식사를 위한 식자재 구매 등 학교 운영에 필요한 최소한의 재정은 외국인 교수들이 평양과기대로 들어가는 편에 현금을 가져가는 방식 등으로 충당한다고 밝혔다.

전 총장은 "대학 운영을 위한 펀딩이 제일 어려운 문제 중 하나"라며 "학생들이 정말 우수해 펀딩이 잘되면 좋은 논문들도 나오고 학교가 세계에도 이름이 날 수 있는데, 그런 형편이 못 된다"라고 말했다.

미국 시민권자인 전 총장은 또 작년 9월부터 시행된 미국 국적자의 북한 여행 금지 조치로 미국 국적의 교수들은 평양과기대로 갈 수 없다며 "저는 총장이 된 지 1년도 안 됐는데 학교에도 갈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음 달 28일에 대학에서 졸업식이 열린다. 그때 맞춰 들어가려고 미국 정부에 특별 허가를 신청했는데 (승인받는 것이) 잘 안된다"고 덧붙였다.

yoonik@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