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력설에만 20여명” 북중 국경지역서 탈북민 체포 강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8-01-11 07:42
ㆍ조회: 355      

최근 북중 국경지역에서 탈북 시도가 늘고 있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체포되는 주민들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의 탈북 색출 작업이 강화되면서 피해주민이 속출하고 있다는 것이다.

양강도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자강도와 양강도 인접 지역에서 탈북을 하려던 두 가족을 포함, 10여 명의 주민들이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1월 1일 군인들도 설명절을 쇠기 때문에 경계가 느슨해졌을 것이라는 생각으로 새벽 3시경 국경을 넘다가 잡혔다”고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 국가보위성은 최근 국경지역을 중심으로 탈북을 시도하는 주민들이 증가할 것을 예상하고 정보원들에게 주민 동향 감시를 지시했다. 소식통은 “얼마 전 혜산시에서는 주변 사람들에게 장사를 간다고 하고 십 수 일을 다른 집에 은신해 있다가 설날 탈북시도를 하던 한 가족이 현장(압록강)에서 체포됐다”고 말했다.

해상 탈북 등 주민들의 탈북수법이 점점 다양해짐에 따라 해당 기관에서는 사전 차단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여기에 새해 들어 중앙사법기관의 질책이 이어지면서 아래 단위에서는 실적을 올려야 하는 상황에 몰리게 됐다.

소식통은 “보위, 보안 소조나 인민반장 등을 통해 (탈북)장소를 언급하면서 ‘저번에도 탈북하려던 사람을 잡은 곳이니 특별히 경계가 심하다, 물을 긷거나 빨래를 해도 조심하라’는 말로 겁을 주기도 한다”며 “하지만 정작 다른 곳을 집중 감시해 탈북주민을 체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탈북과 관련한 가택수색도 강화됐다고 한다. 소식통은 “며칠째 인기척이 없는 집에 대해서는 보안서에서 인민반장의 입회하에 자물쇠를 부수고 가택수색을 하고 있다”며 “집 안에 대부분 물건들이 그대로 있다면 장거리 장사를 떠났다고 판단하지만 이상하다고 판단하면 탈북으로 간주하고 수사범위를 넓혀 체포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국경 지역의 보위부와 보안서들에서는 탈북시도로 체포된 주민들이 지난해보다 더 많아진 탓에 새해부터 바쁜 모습”이라면서 “양강도에서는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탈북하다 체포되는 사람이 1.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지난해 1월 초에는 체포된 사람들이 30~40명 정도였는데 올해는 1일 하루 동안에만 20여 명이 체포됐고 거기다 중국에서 거꾸로 퇴송(북송)돼 오는 주민까지 합치면 취조실과 감방이 모자랄 정도”라고 현지 소식을 전했다.

작년 입국 탈북민 수, 김정은 집권후 최저…“북중 통제 강화가 원인”

한편 지난해 국내에 입국한 탈북민은 1127명으로 김정은이 본격 집권한 2012년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과 중국이 국경 통제와 검문 등을 통해 탈북민 단속을 강화하고 있는 것이 직접적으로 영향을 끼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5일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남성 189명, 여성 938명 등 총 1127명의 탈북민이 입국했다. 이는 2011년 말 김정일 사망으로 후계자인 김정은이 정치 전면에 나선 이후 가장 작은 규모다. 실제 지난 2011년 2706명이었던 입국 탈북민 수는 2012년 1502명으로 급격히 줄어들었고, △2013년 1514명 △2014년 1397명 △2015년 1275명 △2016년 1418명으로 1000명대 수준이 이어졌다. 그러다 2017년에는 전년 대비 291명이 줄어들어 김정은 집권 이래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이는 북한 당국이 국경 지역에서의 감시·통제 등 주민들의 탈북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아울러 최근 재입북 탈북민을 전면에 내세워 한국 사회를 비방하는 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는 것도 주민들의 이반 단속에 효과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해석도 제기된다.

안명철 NK워치 대표는 데일리NK에 “김정은 집권 이후에 탈북 감시와 단속은 갈수록 강화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경을 철저히 봉쇄하고 있는 데다 재입북한 탈북민을 선전에 활용하고 있는 것도 탈북 감소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당국이 북한과 협조해 조직적으로 탈북민 색출에 나서는 등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는 점도 국내 입국 탈북민 수 감소의 또 다른 요인으로 지목된다. 실제 앞서 중국 당국이 자국 내 탈북민을 체포해 북송하는 사례도 여러 차례 보도된 바 있다. (▶관련 기사 바로 가기 : “中 내 북송 공포 커진다…“도강보다 북송 피하는 게 더 어려워””)

안 대표는 “탈북민들이 엄청난 도강비를 지불하고 압록강, 두만강을 건너 중국으로 넘어간다고 해도 중국에서 단속이 워낙 심해 국내로 입국하는 것이 더 어려운 문제가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탈북민 출신 한 북한인권단체장 역시 “중국의 단속 강화가 국내로 들어오는 탈북민 수 감소에 가장 큰 요인일 것”이라며 “북한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는 것은 상대적으로 문제가 아닌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중국의 집중 단속이 너무 심하다보니 브로커들도 탈북민을 소위 중국 내 안전지대로 데리고 갈 시도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며 “중국이 앞으로도 지금처럼 탈북민 단속을 강하게 한다면 탈북민들이 목숨 걸고 북한 땅에서 나오더라도 국내로 입국하는 게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내 입국 탈북민 가운데 여성이 여전히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입국한 탈북민 총 1127명 중 여성이 938명으로 83%에 달했으며, 전체 탈북민 총 3만 1339명 중에서 여성은 2만 2345명으로 71%의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