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신문 "트럼프 방한은 핵전쟁 도화선 책동…南, 맹목 추종"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11-08 10:34
ㆍ조회: 138      
노동신문 "南집권자, 북침전쟁 공조 강화" 비난


평택 상황실에서 발언하는 트럼프
평택 상황실에서 발언하는 트럼프(서울=연합뉴스) 국빈 방문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경기 평택의 주한 미군기지인 캠프 험프리스 내 미8군 사령부 상황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 부터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트럼프 대통령, 정경두 합참의장. 2017.11.7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은 한미 정상회담 다음 날인 8일 공식매체를 통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과 우리 정부의 한미 공조 행보를 비난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한미연합사령부 창설 39주년(1978년 11월 7일)을 맞아 게재한 '침략과 전쟁의 화근을 들어내야 한다'는 제목의 정세논설에서 "이번에 트럼프가 남조선에 날아든 것도 우리에 대한 군사적 위협을 강화하면서 핵전쟁의 도화선에 불을 달기 위한 의도적인 책동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문제는 미국의 북침 핵전쟁 책동에 대한 남조선 당국의 맹목적인 추종"이라며 "미국과의 동맹을 명줄처럼 여기는 괴뢰 통치배들의 체질적인 악습은 어제나 오늘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한때 미국에 대해 '아니'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흰 목을 뽑던 남조선 집권자가 '전쟁이 나도 조선반도(한반도)에서 나는 것이고 수천 명이 죽어도 거기서 죽는 것'이라는 망발을 거리낌 없이 내뱉은 트럼프에 대해 항변 한마디 못하고 도리어 그 누구의 위협과 도발을 운운하며 미국과의 북침전쟁 공조를 강화하고 있는 것은 용납 못 할 매국 반역 행위"라며 비난했다.

신문은 한미연합사령부에 대해서도 "북침전쟁 도발 책동을 더욱 강화하기 위한 범죄적인 침략전쟁 기구"라며 해체를 거듭 주장했다.

신문은 해당 논설과는 별개로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에 반대하는 국내 단체들의 시위 소식을 보도하기도 했다.

그러나 북한 매체는 이번 한미 정상회담 내용 등에 대해서는 아직 직접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kimhyoj@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