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트럼프 메시지 이해하려 전문가들과 7차례 접촉 시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9-28 10:42
ㆍ조회: 601      
클링너·팔 등 동북아 전문가에 회동·주선 요청했다 거절당해 
WP "北 관리들의 최대관심은 트럼프…美와 대화위한 것은 아냐"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북한 정부 관리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그의 혼란스러운 메시지들을 이해하기 위해 여당인 공화당과 끈이 있는 전문가들과 은밀한 접촉을 추진해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6일(현지시간)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WP는 북측이 접촉한 분석가들에는 중앙정보국(CIA) 북한 분석관을 지낸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과 조지 H.W. 부시 정부와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등에서 국가안보회의(NSC)에 재직했던 더글러스 팔 카네기 평화연구소 부원장 등이 포함됐다고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미국과 수교하지 않은 북한은 주유엔 대표부를 통해 클링너 연구원을 평양으로 초대하려고 했다.

팔 부원장에게는 스위스와 같은 중립적인 장소에서 공화당과 연계된 미국 전문가들과 북한 현직 관료들 간 대화를 주선해줄 것을 요청했다.

특히 과거 대화를 주최한 적이 있는 기관들에 무려 7차례나 이런 만남을 요청했다고 한다. 북한의 현직 관료(1트랙)와 미국의 민간 전문가(2트랙) 사이의 '1.5트랙'(반관반민) 대화를 추진했다는 것이다.

북한은 지난 2년 동안 제네바,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등 중립 지역에서 미국의 전직 외교관이나 싱크탱크 분석가들과 이런 식의 비공식 대화를 이어왔다.

이달 초 스위스에서 열린 다자 회동에서 북한 측 대표는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기 위해 고집을 부렸고, 비핵화를 위한 대화에는 별다른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고 WP는 보도했다.

북한이 공화당과 연계된 전문가들과의 접촉을 갈망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관습에서 벗어난 전략을 이해하기 위해서라고 복수의 관계자들이 전했다.

공화당과 연관된 아시아 전문가들에 대한 북한의 접촉에 밝은 한 인사는 WP에 "북한 관리들의 최대 관심은 트럼프다. 그들은 트럼프를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메시지 파악이 이들의 접촉 추진 배경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집권 초기에 북한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밝힌 대로 진지하게 한국과 일본의 미군 기지폐쇄를 생각하는지, 한국에 미국의 핵무기를 다시 보낼 가능성이 있는지 등을 주로 물어봤다고 한다.



그러나 해당 전문가들은 북한 관리들의 회동 요청이나 공화당 분석가 등과의 회동을 주선해달라는 부탁을 거절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WP에 "그들은 미국의 학자와 전직 관료들과 접촉하는 데 과도하게 몰두했다"며 "그러한 만남들이 유용하겠지만, 만약 북한 정권이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자 한다면 미 정부와 직접 접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팔 부원장도 "북한은 틀림없이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어한다. 그러나 난 그들이 잠시 북한 밖으로 나와 여행하는 데 관심이 있을 뿐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요청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WP는 북한이 7차례나 미국 전문가들과의 접촉을 추진한 것과 관련, "미국에 핵 공격을 위협하는 국가로서는 놀라울 만큼 많은 요청"이라며 이러한 움직임은 미국과 북한이 서로를 군사적으로 위협하는 험악한 '말 폭탄'을 주고받기 전부터 시작됐다고 전했다.

다만 WP는 "북한이 공화당과 끈이 있는 전문가들과 분석가들을 접촉하려고 하는 것이 미국과 협상을 위해 자리에 앉을 준비가 됐음을 시사하지는 않는다"며 "북한은 자국이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기를 원하지만, 미국은 인정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shin@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