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위상 해임 北 김원홍, 인민군 총정치국 부국장 취임"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8-10 11:05
ㆍ조회: 564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올해 초 비밀경찰조직 수장인 국가보위상에서 해임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김원홍이 지난 5월 군 간부로 취임했다고 도쿄신문이 10일 보도했다.

신문은 북한 관계자를 인용해 김원홍 전 국가보위상이 조선인민군 총정치국의 부국장으로 취임했다고 전했다. 김원홍은 지난 4월 북한군 군종 합동타격시위 등의 행사에 등장하며 건재를 과시했지만 새 직책은 알려지지 않았었다.

또 다른 북한 관계자는 김원홍의 해임 후 국가보위상 자리는 공석 상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전했다.

군총정치국은 사상동향을 감시·통제하는 군의 정치사찰기관이다. 국장은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측근인 황병서 차수가 맡고 있다.

한국 통일부 자료에 따르면 김원홍은 2010~2012년 총정치국 부국장을 맡았다가 2012년 국가보위성의 전신인 국가안전보위부 부장으로 자리를 옮긴 바 있다.

그는 지난 1월1일 김정은 위원장의 활동에 동행한 것이 확인된 이후 한동안 공식행사에 등장하지 않았다. 통일부는 지난 2월 과도한 취조로 당조직지도부의 취조를 받아 그달 중순에 해임됐다고 발표했고, 국가정보원도 같은 달 김원홍이 연금상태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원홍은 이후 김일성 주석의 생일을 맞아 4월15일 행해진 군사 퍼레이드에 이전과 같은 대장 계급장을 착용하고 참가하는 모습이 조선중앙TV에 방영됐었다.

김원홍은 국가보위상을 맡으며 다수의 간부를 숙청했다. 2013년 12월에는 김정은 위원장의 숙부인 장성택 전 국방부위원장의 처형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숙청설' 北김원홍 국가보위상 열병식 참석
'숙청설' 北김원홍 국가보위상 열병식 참석(서울=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방영한 열병식 주석단에 숙청설이 제기됐던 김원홍 국가보위상이 이전보다 눈에 띄게 야윈 채 대장(별 4개) 계급장을 단 모습으로 등장했다. 2017.4.15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bkkim@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