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서해 해상사격훈련 비난…"서울도 불바다" 위협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8-08 11:06
ㆍ조회: 217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북한은 서해 서북도서에서 진행된 해상사격훈련을 '반공화국 대결 광기'라고 비난하고 "백령도나 연평도는 물론 서울까지도 불바다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날뛰지 말아야 한다"고 위협했다.

조선중앙통신은 8일 "괴뢰 군부 호전광들은 백령도와 연평도에 배치되어있는 6해병여단과 연평부대의 K-9, 해안포는 물론 지상대지상 유도무기 스파이크, 육군 무장직승기(헬기)까지 동원해 수백 발의 포탄과 로켓탄을 쏘아대는 군사적 도발을 감행했다"고 주장했다.

이 통신은 "태평양 건너의 미 본토 전역을 타격권에 둔 우리 군대는 괴뢰들의 포사격 훈련 따위에 눈썹 하나 까딱하지 않는다"며 "우리와 감히 맞서보려는 자들을 선군 총대로 생존 불가능하게 모조리 박멸하려는 것이 우리 군대의 단호한 결단"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언제 어디서라도 도발자들에게 선군 조선의 강위력한 불벼락 맛을 보여줄 만단의 준비가 되어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우리 군은 7일 오후 백령도 주둔 해병대 6여단과 연평도 주둔 해병대 연평부대 해상사격훈련장에서 부대 편제 화기 사격훈련을 했다.

jyh@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