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 결의에 "국력 총동원 물리적 행사 취해질 것"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8-08 11:05
ㆍ조회: 213      
아태평화위 대변인 성명…"제재결의는 특대형 테러범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만장일치 채택(뉴욕 A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5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미사일 발사에 대응하기 위한 대북(對北) 제재 결의안에 대한 거수표결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안보리는 새로운 대북 제재결의안 2371호를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lkm@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 노동당의 외곽기구인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8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결의 2371호 채택에 대응해 '국력을 총동원한 물리적 행사'를 취하겠다고 위협했다.

아태평화위는 이날 대변인 성명에서 이번 유엔의 제재결의를 '북한을 반대하는 테러범죄'라고 규정하면서 "강화된 종합적인 우리의 국력을 총동원하여 물리적 행사를 동반한 전략적인 조치들이 무섭게 취해진다는 것을 절대로 잊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성명은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무참히 짓밟으려고 달려드는 날강도적 행위가 절정에 이르고 있는 조건에서 그를 수호하기 위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실제적인 정의의 행동이 뒤따르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이어 "이 기회에 세계의 양심 앞에 유엔의 이름을 도용한 미국과 그 추종세력들의 강권과 전횡을 짓부수고 정의롭고 안정된 새 세계 질서를 수립하기 위하여 모든 나라, 모든 인민이 떨쳐나설 것을 호소한다"며 "반제·반미 투쟁에 떨쳐나서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성명은 특히 유엔 안보리 제재에 동참한 중국과 러시아 등을 겨냥해 '체통값 못하는 나라'라고 비난하고 "이번에 신조도, 양심도, 의리도 다 버리고 미국에 추종하여 불법·무법의 '결의'에 손을 들어 트럼프의 감사까지 받고 상전의 눈에 든 나라들은 세계의 양심 앞에 수치를 느껴야 하며 역사와 인류의 엄정한 심판장에서 저지른 범죄를 깊이 반성하고 응분의 값을 치러야 한다"고 덧붙였다.

yoonik@yna.co.kr

  0
3590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