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단체 "북한서 국영기업 건물 임대업 성행"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7-04-06 09:18
ㆍ조회: 8011  
류경김치공장전경
류경김치공장전경
"간부들, 신흥부유층에 건물임대 주선 대가로 돈 챙겨"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북한에서 김정은 정권 출범 이후 국가가 신흥 부유층에게 돈을 받고 국영기업의 건물을 빌려주는 '임대업'이 성행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탈북민단체인 북한개발연구소 문영순 연구원은 6일 오후 대한법무사협회 법제연구소와 공동 주관으로 서울 강남구의 법무사회관에서 열리는 '북한 부동산 공시제도와 통일 후 전망'이라는 주제의 세미나에 앞서 배포한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연구원은 "임대계약은 공장·기업소 간부와 돈주(신흥부유층)의 합의로 이뤄지는데 국가문서로 계약한다"며 "임대건물은 제조업소나 물건보관장소, 편의시설 등으로 사용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국영기업 건물의 임대가격은 건물의 위치와 전기보장조건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며 대부분 외화로 즉시 지급되거나 월 단위 기준으로 책정된다고 말했다.

또 돈주에게 받은 임대료는 '덧벌이' 용도로 사용되기 때문에 외화를 만질 수 있어 공장 간부들에게도 이익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덧벌이'는 북한의 국영기업이 국가가 정한 매출 목표를 달성하는 과정에서 창출하는 부수입으로, 국가는 이를 대체로 묵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문 연구원은 지방에서도 임대업이 성행하면서 당 간부들은 물론 행정기관 간부들도 본인이 관할하는 공장을 돌며 돈주에게 건물을 주선해주고 있다며 "그 대가로 수천 달러의 현금을 받아 챙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때문에 국영기업의 건물 면적은 현저히 줄어들고 개인이 운영하는 사기업의 면적은 점점 늘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세미나에는 대한법무사협회 법제연구소와 북한개발연구소 등이 참여해 '북한 부동산 등기제도의 방향'과 '북한 부동산 거래실태와 통일대비 연고지 찾기 사례' 등 다양한 주제로 토론한다.

nkfuture@yna.co.kr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7 "웜비어 애도·김정은 규탄"…탈북단체 대북전단 살포 북민위 2017-06-22 1684
116 탈북민단체 "북한서 국영기업 건물 임대업 성행" 북민위 2017-04-06 8011
115 탈북자단체 '김정남 살해 규탄' 대북전단 살포 북민위 2017-03-29 8763
114 탈북민단체, 주한미군기지에 '통일약과' 기증 북민위 2017-03-16 9943
113 탈북자단체, 내주 '김정남 살해 규탄' 대북전단 살포 북민위 2017-03-02 9210
112 국제탈북민연대 "망명정부 수립 위해 작년 김평일과 접촉 시도" 북민위 2017-02-21 3472
111 ICC 본부 앞, "북한인권 유린하는 김정은 제소해 달라" 북민위 2016-12-29 5484
110 탈북민들이 여는, 탈북민들을 위한 설 잔치 열린다 북민위 2016-12-26 4651
109 탈북자단체, 북한 인권탄압 가해자 10명의 증언 ICC에 제출 북민위 2016-12-26 3793
108 탈북단체 "北에 소형PC '라즈베리 파이' 밀반입시켜 변화유도" 북민위 2016-11-18 5899
107 유럽탈북민단체, 북한자유주간…북한인권실태 폭로 북민위 2016-11-17 3271
106 北,신고자에 포상금 북민위 2016-10-24 5229
105 케리 "북한은 불법정권"…美 "北국외노동자 인권우려 지속 제기" 북민위 2016-10-24 5113
104 "대북제재결의 이행보고서 66개국 제출…유엔 회원국 북민위 2016-10-24 2638
103 한미, 확장억제협의체서 '美전략무기 순환배치' 우선 협의 북민위 2016-10-24 2539
102 반기문 "北, 작년 7월부터 평양주재 외교관·유엔직원 감시" 북민위 2016-10-24 441
101 MTCR총회 "북한으로의 미사일 기술 이전 극도로 주의" 북민위 2016-10-24 453
100 탈북단체, 대북전단 30만장 살포…미사일 발사 규탄 북민위 2016-10-24 435
99 유럽탈북자단체 "핵 개발 돕는 대북투자·관광 중단해야" 북민위 2016-10-12 1645
98 "정의와 자유의 이름으로" 대한민국 청년들, 민변 '고발' 북민위 2016-06-21 8094
123456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