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민주화위원회 담화
작성자 북민위
작성일 2016-10-18 12:44
ㆍ조회: 5056  

문재인의 반역과 그를 감싸고 도는 야당의 행태는 
정쟁이 대상이 아닌 심판의 대상이다.

북한민주화위원회 담화

이미 보도된 바와같이 노무현정권때 외교정책의 수장을 지낸 송민순 전외교통상부 장관이 자서전“빙하는 움직인다”에서 밝힌 문재인의 반역적 행태가 일파만파가 되어 온 국민을 분노로 치떨게 하고 있다.

노무현정권의 마지막 외교시험대였던 2007년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의 기권결정이 송민순 전장관이 자서전에서 밝힌 내용 그대로라면 노무현정권과 핵심실세들에 대한 국민적 심판은 피할래야 피할수 없다.

특히 유엔북한인권결의안 기권의 중심에서 이를 주도해온 문재인이 불과 9년전의 불미스럽고도 경악할 치욕스런 대북굴종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발뼘하는 것은 문재인을 위시한 여적잔당들이 움직여 온 정권의 행태가 이미 정상적인 국가의 도를 넘어 섰음을 말해준다.

민족의 원흉 김정일에게 청와대 기밀서류까지 쥐어주며 북한의 각본에 따른 10.4선언으로 남북관계의 비굴함과 굴욕성을 여지없이 드러냈던 참여정부의 중심에 바로 유엔북한인권법 결의안마저도 북한의 지령을받고 기권을 도출해낸 문재인이 늘 함께했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하겠다는 사람이 주권포기와 다름없는 NLL수역을 남북한 공동어로수역으로 포기하는 대선공약도 서슴치 않았고, 
심지어 권좌에서 물러나는 그 순간에도 자신들의 반역적 범죄사실을 감추기 위해 사초까지 폐기했던 사람이 바로 참여정부의 실세중의 실세 문재인이다.

자루속의 송곳을 감출수 없듯이 문재인과 같이 반역으로 길들여지고 종북으로 물젖은 자의 정체는 사초폐기나 그 어떤 거짓말로도 감출수 없다.

더더욱 용납할 수 없는 것은 노무현정권에서 북한과 내통하며 여적과 반역을 일삼던 사람들이 하나와 같이 유엔북한인권법 결의를 국가의 독자적 결정이 아닌 민족의 원흉 김정일에게 문의하고 기권을 결정했다는 것은 대한민국의 자주권과 국민 주권의식을 깡그리 무력화 시킨 변절이며 반역이다.

그런데도 문재인은 송민순 전외교통상부 장관의 회고록에서 지적한 2007년도 유엔북한인권결의안 기권과 관련해 북한과 내통한 사실에 대해서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언론과 국민앞에서마저 발뼘으로 일관하고 있다. 참으로 기이하고 황당한 행태가 아닐수 없다.

문재인은 이같이 엄청난 범죄사실을 숨긴채 2300만 북한동포들을 도탄에 몰아넣고 5천만 동족을 위해 핵과 미사일로 민족을 도륙하려는 김정은 범죄집단에게 또다시 국민의 혈세를 쏟아 붇자며 국론분열과 대북지원 선동질에 혈안이다.

야당의 강력한 대통령후보라는 사람이 북한 김정은 범죄집단의 반인륜적 행위에 눈을 감은채 불과 9년전, 온나라를 뒤흔들어 놓고도 남을 엄청난 반역질을 일삼고도 이를 기억 못한다면 어떻게 향후 5년동안 조국 대한민국과 국민의 운명을 책임진 국가 지도자로서 대통령의 중을 맡아할수 있겠는가?!

불과 9년전의 일도 기억못하는 정신병 환자에게 조국 대한민국의 운명을 맡길수없음은 너무도 자명하다.
미뤄 보건대 대한민국 반역에 가담했던 참여정부의 실세들의 반역질, 더 이상 덮고만 갈수는 없다.

문재인을 비롯한 참여정부의 실세들의 반역질과 그들의 반역질을 정쟁으로 몰고가며 이를 무력화 시키려는 야당에게 강력히 촉구한다.
더 이상 추악했던 반역질까지 정당화하며 국민을 농락하지 말라.

대한민국 국민들, 그네들 보기엔 강바닥의 흩어져 있는 모래알처럼 보잘 것 없어 보일진 몰라도 문재인을 비롯한 반역자들의 범죄의 엄중성을 알고 눈을 크게 뜰땐 그 반역의 대가가 얼마나 준엄한 심판으로 이어질것인가를 똑바로 명심하라!

조국 대한민국은 대한민국의 존엄을 팔아 종북노예로 치부해온 자들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2016년 10월 18일

사단법인 북한민주화위원회

  0
359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16 국회 정론관에서의 기자회견문 북민위 2018-01-25 1348
115 황장엽선생 7주기 추모행사 경과보고 및 추모사 북민위 2017-10-13 2211
114 북한민주화위원회 성토문 북민위 2017-07-25 4504
113 북한민주화위원회 성명 북민위 2017-06-08 4625
112 북한민주화위원회 담화 북민위 2017-03-03 7876
111 탈북자들을 간첩으로 매도하는 지만원을 강력히 단죄한다! 북민위 2017-02-23 6138
110 민주당은 망국적인 대중국 사대주의 행각을 즉각 중단하라!!! 북민위 2017-01-04 5441
109 시민단체 연석회의 대국민 호소문 [1] 북민위 2016-11-07 4225
108 북한민주화위원회 담화 북민위 2016-10-18 5056
107 제5차 핵실험을 규탄하는 북한민주화위원회 성명 북민위 2016-09-12 6634
106 (사)북한민주화위원회 성명 (미사일발사관련) 북민위 2016-09-06 5602
105 문재인의 건국부정을 논함 (논평) 북민위 2016-08-19 5380
104 제71주년 광복절 경축사에 대한 북한민주화위원회 논평 북민위 2016-08-17 3941
103 북한민주화위원회 성명 북민위 2016-08-08 4099
102 자유를 찾아온 동족마저 범죄시 하는 "민변"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성명서) 북민위 2016-06-17 3976
101 개성 6.15민족공동행사를 성사시키기 위한 6.15남측위의 집단농성을 단호히 규탄한다! 북민위 2016-06-12 3773
100 사단법인 북한민주화위원회 담화 북민위 2016-06-06 3437
99 북민위 2016-06-06 2826
98 북한 핵보유국 선언의 허위와 기만성을 단호히 규탄한다! 북민위 2016-05-09 3060
97 북한민주화위원회 담화 북민위 2016-04-24 3058
123456

TEL : 02-543-7152~3 / FAX : 02-543-7154 / E-mail : cdnk2011@naver.com
Copyright @ 2008 cdnk.co.kr All Right Reserved.